영어공용화를 추진하다 암살당한 일본 장관

자유게시판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영어공용화를 추진하다 암살당한 일본 장관

반지의거지 0 78 05.23 10:45

1885년, 일본의 문부성 장관인 모리 아리노리(森有禮)는 영어를 일본의 공용어로 지정하고 일본어를 금지하자는 극단적인 정책을 추진했습니다. 그가 영어를 일본의 공용어로 지정하자고 나선 배경은 대강 이러했습니다.


15901986547576.jpg


"지금 세계에서 가장 넓은 식민지를 차지한 영국과의 원활한 교류를 위해 일본도 영어를 공용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일본은 해외 무역으로 먹고 사는 만큼 모든 국민들이 영어를 잘 하다 보면 자연히 그만큼 영국인들과 의사소통이 쉬울 테고 많은 이익을 거둘 수 있지 않겠느냐?"


그러나 얼마 못가 일본의 민족주의자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애초에 영어는 일본어와 근본적인 구조부터가 완전히 다르다. 어떻게 모든 일본인이 영국인처럼 영어를 잘 할 수 있게 된단 말인가? 또, 일본인이면서 일본어를 못하고 영어만 한다면, 그게 어찌 일본인이라고 할 수 있는가? 결국 모리 장관의 말은 도저히 실현 불가능한 망상에 불과하다!"

이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모리 장관이 계속 영어 공용화 정책을 추진하자, 1889년 2월 12일 일본의 민족주의자들은 도쿄에서 모리 장관을 암살하고 말았습니다.


모리 장관의 사건은 일본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일본에서는 영어 공용화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여, 국민 전체에게 무리하게 영어를 주입시키는 것보다 서구 문물을 일본어로 번역하여 국민들에게 알리는 방식이 더 효율적이라는 판단을 내려, 영어에 익숙한 전문 인력을 집중 양성하여 번역 사업에 매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볼 때 20세기 말과 21세기 초에 걸쳐 한국 사회에서 진지하게 논의되었던 영어 공용화 논쟁은 이미 일본에서는 1백 년 전에 시도하다가 포기한 시대에 뒤떨어진 코미디라 할 수 있겠습니다. 


신기하게도 2008년 이명박 정부 때만 해도 무척 진지하게 논의되었던 한국의 영어 공용화 논쟁이 어찌된 일인지 2020년인 지금에 와서는 아무도 주장하지 않아서 조용하더군요. 어째서일까요?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43307 건설 현장의 꽃, 타워크레인 설치반 청춘과당 13:55 87 0 0
43306 슈레딩거의 골목길 피의세기말 13:50 59 0 0
43305 쓰레기 버리는데 손이 부족할 때 재입대몽 13:40 57 0 0
43304 100년전 도로 닭똥집에기름장 13:37 63 0 0
43303 자전거의 위험.... 스피드웨건 13:30 0 0 0
43302 차에 끼어있는 너구리 빼내기 피의세기말 13:33 92 0 0
43301 깊은 빡침 스카이킹 13:30 0 0 0
43300 용각산 담배 목캔디 인증 별을 보는자 13:30 0 0 0
43299 케첩에 소금 뿌리면 _Alice_ 13:30 0 0 0
43298 소개팅의 위험 스카이킹 13:30 0 0 0
43297 한화 연패에 침묵하는 박찬호 재입대몽 13:30 100 0 0
43296 배우 류승범 근황 pppsas 13:25 1 0 0
43295 중국 니들이??????? @@ 아빠는딸바봉 13:25 1 0 0
43294 부부를 이혼하게 만든 무속인 글리저 13:25 1 0 0
43293 김혜수의 무서운 이야기 오빠그만 13:25 66 0 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25(9) 명
  • 오늘 방문자 1,775 명
  • 어제 방문자 1,875 명
  • 최대 방문자 7,885 명
  • 전체 방문자 578,199 명
  • 전체 게시물 233,488 개
  • 전체 댓글수 369 개
  • 전체 회원수 5,16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